세균성 감염 질환, 봉와직염이란 무엇인지 참고하세요
서브배너이미지
게시판 – 암보험관련 정보를 확인해보세요.

건강정보

대한간학회에 따르면 우리나라 인구 3명 중 1명은 지방간 환자인 것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지방 세포가 간 전체 무게의 5% 이상을 차지할 때 지방간으로 진단합니다.
지방간의 위험성은 흔히 과소평가되는 편인데 신체적인 증상도 없기 때문에 방치하는 경우도 많습니다.
그러나 지방간이 심해지면 간 정상 세포의 기능이 떨어지고, 간염, 간경화로 악화될 수 있기 때문에 조심해야 합니다.


이러한 지방간은 원인에 따라 알코올성 지방간, 비알코올성 지방간으로 나뉩니다.
알코올성 지방간은 말 그대로 술이 원인이 되므로 금주와 절주를 해야 합니다.
또한 남성은 하루 네 잔, 여성은 하루 두 잔 이하로 술을 마셔야 간에 무리가 가지 않습니다.


최근에는 서구화된 식생활 탓으로 비알코올성 지방간 환자가 급격히 늘어났습니다.
비알코올성 지방간은 고열량/고지방 음식 외에도 원인이 다양합니다.
우선 운동 부족이 비알코올성 지방간을 유발합니다.
평소 건강한 사람이라도 운동량이 부족하면 비알코올성 지방간에 걸릴 위험이 커집니다.


또한 체내 근육량이 부족하면 지방간에 취약해집니다.
근육이 부족하면 체내 당분을 세포로 흡수시키는 인슐린이 제대로 작동하지 못하는데, 이로 인해 혈액에 당이 많이 남게 되는 것입니다.
이에 남아있는 당은 지방으로 바뀌어 간 등 몸 곳곳에 쌓여 지방간을 일으키는 것입니다.


따라서 유산소운동과 근력운동을 병행해 지방간을 예방하는 것이 좋은 방법입니다.